새해를 여는 이어령선생의 기도문 > 회원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회원 게시판  Home  > 회원 참여마당 > 회원 게시판 


새해를 여는 이어령선생의 기도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779회 작성일 15-01-20 00:01

본문

                
-새해를 여는 이어령선생의 기도문-

所願詩 / 李御寧

벼랑 끝에서 새해를 맞습니다.
덕담 대신 날개를 주소서.
어떻게 여기까지 온 사람들입니까.
험난한 기아의 고개에서도
부모의 손을 뿌리친 적 없고
아무리 위험한 전란의 들판이라도
등에 업은 자식을 내려놓지 않았습니다.

남들이 앉아 있을 때 걷고
그들이 걸으면 우리는 뛰었습니다.
숨 가쁘게 달려와 이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눈앞인데 그냥 추락할 수는 없습니다.

벼랑인 줄도 모르는 사람들입니다.
어쩌다가 '북한이 핵을 만들어도 놀라지 않고,
수출액이 5000억 달러를 넘어서도
웃지 않는 사람들이 되었습니까?
거짓 선지자들을 믿은 죄입니까?
남의 눈치 보다 길을 잘못 든 탓입니까?

정치의 기둥이 조금만 더 기울어도,
시장경제의 지붕에 구멍 하나만 더 나도,
법과 안보의 울타리보다
겁 없는 자들의 키가 한 치만 더 높아져도,
그때는 천인단애의 나락입니다.
비상(非常)은 비상(飛翔)이기도 합니다.

싸움밖에 모르는 정치인들에게는
비둘기의 날개를 주시고,
살기에 지친 서민에게는
독수리의 날개를 주십시오.

주눅 들린 기업인들에게는
갈매기의 비행을 가르쳐 주시고,
진흙 바닥의 지식인들에게는
구름보다 높이 나는 종달새의 날개를 보여 주소서.
날게 하소서.....

뒤처진 자에게는 제비의 날개를,
설빔을 입지못한 사람에게는 공작의 날개를,
홀로 사는 노인에게는 학과 같은 날개를 주소서.
그리고 남남처럼 되어 가는 가족에는
원앙새의 깃털을 내려 주소서.

이 사회가 갈등으로 더 이상 찢기기 전에
기러기처럼 나는 법을 가르쳐 주소서.
소리를 내어 서로 격려하고
선두의 자리를 바꾸어 가며
대열을 이끌어 간다는 저 신비한 기러기처럼
우리 모두를 날게 하소서.

"날자, 날자, 한 번만 더 날아보자꾸나."
어느 소설의 마지막 대목처럼
지금 우리가 외치는 이 소원을 들어 주소서.

은빛 날개를 펴고 새해의 눈부신
하늘로 일제히 날아오르는 경쾌한 비상의 시작!
벼랑 끝에서 날게하소서.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1건 1 페이지
회원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1 no_profile 그래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22 01-04
13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59 12-02
129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59 08-17
128 no_profile 차동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50 08-09
12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34 05-29
126 no_profile 그래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84 01-13
125 no_profile 박소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93 08-31
124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19 06-18
123 no_profile 사무국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78 04-10
122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87 04-06
열람중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80 01-20
120 no_profile 그래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14 12-19
119 no_profile 그래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36 12-04
118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27 07-25
11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55 07-18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사단법인 한국불교자원봉사회 / Tel: (051) 207-0806 / Fax: 051) 363-7203
이사장 오주영 email: jyoh0102@daum.net / 사무국장 성백천 email: sbc1766@hanmail.net
사무국/급식소: 49398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 355번길 28(당리동)
Copyright 사단법인 한국불교자원봉사회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